서울 지하철, 30일 재해·재난 대비 종합 훈련 실시
서울 지하철, 30일 재해·재난 대비 종합 훈련 실시
  • 아이콘뉴스
  • 승인 2019.05.30 09: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을지태극연습 일환으로 소방·경찰·군·시민 등 280여 명 대규모 참가
▲ 서울특별시
[아이콘뉴스] 서울교통공사가 지하철 내 재해·재난 상황에 대응하기 위한 종합 훈련을 2019년 을지태극연습의 일환으로 시민과 함께 실시한다. 을지태극연습은 국가위기상황 및 전시·사변 등 비상사태에 능동적으로 대처하기 위해 연 1회 정부가 전국적으로 실시하는 안전 대비 훈련이다. 작년까지는 을지연습이었으나 올해는 을지태극연습으로 그 이름을 바꿨다.

이번 훈련은 30일 오후 1시부터 1시간 동안 4호선 미아역에서 진행된다. 대합실에서 테러범이 설치한 폭발물로 인해 화재가 발생했다는 상황이다. 폭발물이 터지면 역 직원이 화재를 초동 진압하고 부상자 및 재난 취약계층인 어린이를 먼저 대피시킨다. 이후 유관기관의 협력을 받아 본격적인 화재 진압 및 인명 구조에 나선다.

공사·소방·경찰·군부대·구청 등 8개 유관기관 및 시민을 포함해 총 인원 280여 명이 참여한다. 폭음탄 설치, 연기 발생, 부상자 이송 훈련 등 실제 상황과 최대한 유사한 환경을 마련해 진행한다. 첨단 장비를 활용해 훈련 상황을 실시간으로 중계하며, 역사 내 설치된 현장지휘소에서 볼 수 있다.

재해에 취약한 계층 중 하나인 미취학 아동 30명이 지하철 훈련 사상 처음으로 함께 훈련에 참여한다. 미취학 아동은 역에서 폭발물 테러가 발생했을 때 구호용품 보관함에서 물을 적신 손수건을 직원에게 받아 대피하는 과정을 함께 할 예정이다.

훈련 시간에도 열차는 정상적으로 운행하며, 전동차 내 안내방송을 실시해 시민들에게 훈련 실시를 알린다.

지하철 내 재해·재난 발생 시 인명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서는 공사 직원의 올바른 초동 조치와 시민들의 협조가 필수적이다. 공사는 실전과 유사한 비상 상황을 가정해 훈련하는 이번 종합 훈련이 시민들의 안전 의식을 높이는 데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김태호 서울교통공사 사장은 “시민 불편을 최소화하고자 비교적 혼잡하지 않은 시간대에 훈련을 진행하지만, 원활한 진행을 위해서는 해당 역을 이용하는 시민의 이해와 협조가 필요하다.”라고 당부하며, “앞으로 소방서 등 유관기관과 함께 안전 훈련을 체험할 수 있는 다양한 기회를 마련하고자 한다.”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