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행네트워크 촘촘하고 편리해진다… 서울시, '보행특별시' 5개년 계획
보행네트워크 촘촘하고 편리해진다… 서울시, '보행특별시' 5개년 계획
  • 아이콘뉴스
  • 승인 2019.05.30 09: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걷는 도시, 서울’ 3대 보행기본원칙
[아이콘뉴스] 서울시가 올해를 ‘보행특별시 서울’의 원년으로 선언하고 ‘제2차 보행안전 및 편의증진 기본계획’을 발표했다. 향후 5년 간 서울시 보행정책의 방향이 될 중장기 계획이다. 서울 전역의 각종 보행·도로공간에서 '보행자'가 최우선 순위가 될 수 있도록 공간조성 계획과 원칙을 담았다. 5년 간 총 약 6,420억 원을 투입한다.

우선, 버스, 지하철은 물론 따릉이, 나눔카 같은 각종 친환경 교통수단과 걷기를 연계해 최적의 맞춤형 이동경로를 제공하는 '보행-대중교통 통합연계시스템'을 새롭게 구축한다. 새로운 앱을 개발해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특히, 도보경로 주변의 보행 편의시설, 정류장 주변의 택시대기 대수, 대중교통 내 교통약자지원시설 같은 각종 정보를 다양하게 제공해 편의성을 높인다는 계획이다.

보행환경 개선은 폭염 등 기후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하는 방향으로 진화한다. 보도블록에는 축적되는 태양열을 감소시키는 특수포장을 시공해 여름철 보행자의 체감온도를 낮추고, 버스정류장 같은 보행자 대기시설에는 미세입자 형태로 인공 안개비를 분사해 주위 온도를 2~3℃ 낮추는 '쿨링포그' 시설을 설치한다.

동대문디자인플라자 같이 인지도가 높은 서울시내 주요 건물과 시설물도 보행 네트워크가 된다. 건물 1층을 보행통로로 개방하거나 내부 동선을 활용해 건물로 인해 단절된 보행로를 복원하고 우회 없는 최단거리 보행로를 확보한다는 목표다.

걷기와 대중교통 이용을 동시에 활성화하기 위해 걸어서 쌓은 마일리지를 티머니로 전환하는 'BMW 마일리지 프로젝트'를 새롭게 시작한다. 현재 사대문 안 에만 지정된 ‘녹색교통진흥지역’을 타 지역까지 확대하는 방안도 검토한다.

서울시는 '13년 ‘보행친화도시’ 선포와 함께 최초로 수립·추진한 지난 1차 기본계획을 통해 ‘차량’ 중심에서 ‘사람’ 중심으로 정책 패러다임을 전환하고 보행친화도시의 기초환경을 조성했다면, 이번 2차 계획에서는 보행자가 최우선이 되는 ‘걷는 도시, 서울’을 완성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한 3대 보행기본원칙도 정립했다.

서울시는 이와 같은 내용을 주요 골자로 한 3개 분야, 총 53개 세부사업을 추진해 '23년까지 현재 16.7% 수준인 보행수단 분담율을 20%까지 끌어올리고, 인구 10만 명 당 보행 사망자수는 절반으로 줄인다는 목표다.

3개 분야는 보행공간의 지속적 확충으로 걷고 싶은 거리 구축, 첨단기술 보행시설 확대로 보행자가 안전한 도시 구축, 민간주도·공공협력을 통한 보행사업 선순환 체계 구축이다.

첫째, 어린이 보호구역 정비, 지중화 사업, 거리가게 관리 같이 그동안 추진해온 기초 보행환경 개선사업들은 확대·강화하고, 기후변화 등 급변하는 보행여건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시설개선도 새롭게 시작해 걷고 싶은 보행네트워크를 촘촘히 구축한다.

둘째, 경찰청, 도로교통공단 등 기관별로 별도 관리되는 각종 교통안전 관련 데이터를 통합해 DB를 구축하고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보행안전지도’를 작성, 사고다발 예상지점에 대한 선제적인 개선사업에 나선다. 보행사고 다발지점에 무단횡단금지시설, 횡단보도 집중조명 등을 설치하는 개선사업도 지속 추진한다.

셋째, 시민 삶과 밀접한 공간인 골목길 개선을 위해 실제 거주하는 주민들이 주도권을 가지고 계획 수립부터 실행까지 하는 상생 프로젝트를 시작한다. 특히 동네 골목길의 최대 난제인 노상주차에 대한 해결방안을 모색한다는 목표다. 시는 시범사업을 통해 사업모델을 만들고 이를 제도화할 계획이다.

고홍석 서울시 도시교통실장은 “자율주행 시대의 도래, 미세먼지의 위협, 고령화 현상 등 지금도 서울의 삶은 시시각각 변화를 거듭하고 있고, 이에 따라 앞으로 시민이 기대하는 보행여건도 지금과는 크게 달라질 것”이라며, “‘걷는 도시, 서울’의 완성을 위해 보다 선제적이고 다양한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니 시민여러분의 지속적인 관심과 협조를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